일상이 너무 매일 똑같아서 딱히 쓸 말이 없지만

비공개로 개인적인 메모를 남기기 위해 매일 나는 여기에 있으니,

혹시 간혹 오시는 저를 아는 과거의 인연들이여.

볼 거 없어도 찾아주셔서 고마워요.

근데 매일 저두 와요. 버린 블로그 아님.


어쩜 하루도 빠짐없이 죠홀라 바쁜지.

나이 먹으니까 점점 더 바쁘군여.

재직 중인 모카드회사에서 반강제 실버타운이 되어 놔주지도 않고.

여기서 정년을 맞이 할 듯 싶고요.

퇴근 후에는 우리 그이와 온라인 게임하느라 어깨 피로가 뭉침.

게임이 없는 세상은 상상도 할 수가 없군요. (블리자드 빠)

신고

'murmur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  (0) 2016.09.19
부끄  (0) 2016.04.06
불같이  (0) 2016.04.06
왕비는  (0) 2016.04.05
D-22  (0) 2016.03.31
빠름  (0) 2016.03.22
by Ruvin